기사제목 부산 북구 「함께 만들어가는 도시재생, 구포역 및 만세거리 도시재생대학」운영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부산 북구 「함께 만들어가는 도시재생, 구포역 및 만세거리 도시재생대학」운영

기사입력 2017.10.11 08: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앤뉴스=임종해기자] 부산 북구(구청장 황재관)는 10월 11일부터 11월 29일까지 「함께 만들어가는 도시재생, 구포역 및 만세거리 도시재생대학」을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함께 만들어가는 도시재생, 구포역 및 만세거리 도시재생대학」은 북구 도시재생활성화 지역인 구포역과 만세거리 일원의 도시재생사업에 지역 주민과 상인이 참여해 구포역 상권 활성화에 대하여 함께 고민하고, 아이디어를 제안해 지역 발전과 공동체 결속을 목적으로 한다. 

강의 내용은 ▲10월 11일 이은호 낙동강연구소장의 ‘구포역과 만세거리 역사문화자산’ ▲10월 18일 곽운학 작은기업연구소장의 ‘자기경영, 가게 경영, 지역 경영’에 이어 ▲11월 1일 나춘선 도시재생연구소장의 ‘상업지역 공간 활성화를 통한 성공사례’ 등이다. 

특히, 도시재생대학 운영은 상인 중심의 ‘구포역 광장 활성화 분과’와 주민 중심의 ‘만세거리 주민공동체 분과’로 나뉘어 박선미 사회자본연구대표와 박성옥 이숨건축사무소 대표, 신미영 행복발전소 대표가 강의와 토론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황재관 북구청장은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성장이 도시재생사업 성공의 핵심”이라며 “구포역 및 만세거리 도시재생대학을 통해 주민 스스로 도시재생사업 프로그램을 발굴하고, 리더가 돼 주민 주도의 도시재생 기반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도시재생대학은 매주 수요일 오후 2시에서 5시까지 총 8회에 걸쳐 북구 구포동에 소재한 북구 문화예술플랫폼에서 진행되며, 참가신청은 해당사업에 관심있는 누구나 할 수 있으며 10월 11일까지 북구청 창조도시과로 하면 된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