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부산 사하구 감천문화마을 건축물 높이 제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부산 사하구 감천문화마을 건축물 높이 제한

대규모 프랜차이즈 점포도 불허...
기사입력 2017.10.11 08:1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제목 없음.jpg▲ 부산 감천문화마을 입구 모습.
 
[뉴스앤뉴스=강수환기자] 부산 사하구(구청장 이경훈) 감천문화마을이 보전형 지구단위계획구역 지정으로 건축물 높이 제한은 물론 대규모 프랜차이즈 점포 진입도 불허된다.

사하구는 감천문화마을의 독특한 경관을 보전하고 상업시설의 급격한 확산으로 인해 원주민이 쫓겨나는 현상을 의미하는 젠트리피케이션(둥지내몰림)을 막기 위해 감천문화마을 지구단위계획구역 지정 및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했다. 이 계획은 이달 말 부산시 고시를 거쳐 바로 적용될 예정이다.

지구단위계획구역 대상은 감천문화마을 일원 188,177㎡이며 중점관리구역, 일반관리구역1, 일반관리구역2, 감내1로구역, 감내2로구역, 옥천로구역, 옥천로75번구역의 7개 구역으로 나눠진다.
 
구역별 특성에 맞춰 건축물 높이, 형태, 용도 등이 제한되며 모든 구역에서 대규모 자본의 프랜차이즈 점포가 불허된다. 최대 개발규모는 각 구역 내 전체 필지 평균의 2배로 설정해 향후 합필로 인한 대규모 건축행위도 막았다. 특히 감천문화마을의 경관을 대표하는 중점관리구역의 경우 건축물 높이를 1층으로 제한한다.

방문객 주요 동선을 따라 지정된 감내2로구역에는 마을의 경관조망 보전을 위해 공공공지 10개소를 지정해 건축물 진입으로 인한 조망권 침해를 사전 예방한다.

이밖에 기반시설로 괴정~감천 간 도로와 주차장 2개소를 신설하며 사하구종합사회복지관 뒤쪽 옥녀봉 자락의 자연녹지지역은 도시농업공원으로 지정해 추가 훼손을 방지하고 농업체험공간으로 변경해 여기서 나온 수확물을 마을 소득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옥외광고물은 점포당 1개소 이내 가로형 간판으로 허용된다. 가로 폭은 건물의 80% 이내, 세로 폭은 최대 1m 이내로 색상은 ‘사하구 감천문화마을 조성 및 마을공동체 지원 등에 관란 조례 시행규칙’에 따를 것을 권장한다.

사하구는 2015년 6월 계획 수립에 나서 2년에 걸쳐 보고회, 통합운영위원회, 주민설명회, 공청회 등을 거쳤으며 올해 9월 부산광역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최종안을 심의 의결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