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윤장현 시장, UN 인권가이드라인 컨설팅 한국 유일 초청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윤장현 시장, UN 인권가이드라인 컨설팅 한국 유일 초청

UN 인권최고대표사무소‘인권 도시’광주 위상 높이는데 기여
기사입력 2017.09.27 20:0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윤장현 광주광역시장.jpg▲ 윤장현 시장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이 아시아지역 대표로 UN 인권가이드라인 컨설팅 작업에 참여한다.
 
[뉴스앤뉴스 오상택 기자]=광주광역시는 윤 시장이 10월2~3일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UN 아시아지역 컨설팅 회의’에 참석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UN 인권이사회가 지난해 10월6일 ‘공공영역에서 시민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만들기로 결의안을 채택함에 따라 추진됐다. 회의는 미주, 아시아, 유럽 등 5개 대륙별로 개최된다.
 
회의 참석자는 UN 인권최고대표사무소가 아시아 인권 신장에 기여한 인물을 직접 선별해 초청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대부분 국제 인권단체 대표, 인권 변호사 등 아시아를 대표하는 인권 전문가로, 지방자치단체장은 윤장현 시장이 유일하다.
 
UN 인권최고대표사무소는 윤 시장이 국가인권위원회 정책 자문위원, 광주국제교류센터 이사장, 인권위원회 아시아지부 이사장, 세계지방정부연합 사회통합․참여민주주의․인권위원회 공동의장, ‘도시권’ 정책위원회 이사로 활약하는 등 국내‧외에서 인권활동을 활발히 벌여온 점을 감안해 한국에서는 유일하게 초청장을 보냈다.
 
또 1997년 ‘5‧18 특파원리포트’를 발간하는 등 5‧18 진실규명을 위해 적극 나서왔으며, 광주시장이 된 후에는 ‘인권도시’로서 광주의 위상을 굳건히 했다는 점도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시장은 안과의사 시절 사재를 털어 담양에 국제청년캠프를 개최하고 당시 망명정부였던 동티모르, 버마, 부탄 등 3개국의 청소년을 초청한 바 있다. 특히 동티모르의 인권상황을 전해 듣고 한국YMCA 등과 함께 농기계 지원, 커피 공정무역 등 경제발전을 위해 힘썼다.
 
더불어 나눔과 연대를 통해 광주정신을 확산시키고자 민간단체와 함께 의료서비스가 열악한 캄보디아와 네팔에 광주진료소를 잇따라 개소했다.
 
사회 곳곳 인권상황을 점검하고 인권정책을 제안하는 ‘광주 人꽃지기’ 출범 등 인권도시 정착에 공을 들여왔다.
 
이 밖에도 매년 열리고 있는 ‘세계인권도시포럼’은 다양한 주제와 시민참여 확대를 유도, 위상을 드높였다는 평가다. 이렇게 추진된 광주시 인권정책은 2015년 유엔 인권이사회가 채택한 ‘지방정부와 인권’ 보고서에 다섯 차례 언급되기도 했다.
 
이처럼 아시아 민주화와 인권 신장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해 11월에는 영국 케임브리지대학 초청으로 강연을 해 ‘광주정신과 5‧18’을 전 세계에 전파했다.
 
윤 시장은 광주형 직접민주주의 모델 발굴 등을 통해 쌓은 공공영역에서의 시민참여 노하우를 이번 회의에서 소개하고 아시아지역 대표 인권 전문가들과 관련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윤 시장은 “시는 아픔이 있는 곳에 손을 내밀고 시민들이 소외되지 않고 의사를 직접 시정에 반영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들을 추진해왔다”며 “이번 회의에서 시민참여예산제, 광주형 직접민주주의 모델 등 공공영역에서의 시민 참여 사례들을 적극 소개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윤 시장은 10월1일 출국해 4일 귀국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