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추수 감사 전통의례 ‘올개심니’ 체험하세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추수 감사 전통의례 ‘올개심니’ 체험하세요

전남농업박물관, 23일 체험행사…참가자 200여 명 선착순 모집
기사입력 2017.09.18 17:3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70918150602_qfqkelri.jpg
 
[뉴스앤뉴스 윤진성 기자]=전라남도농업박물관(관장 김우성)은 가을 수확철을 맞아 첫 수확물을 조상에게 바치는 전통 의례인 ‘올개심니(풋바심)’ 체험행사와 짚공예 체험행사를 열기로 하고 무료 참가자 200여 명을 선착순 모집한다.

‘올개심니(풋바심) 체험’은 오는 23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농업박물관 쌀문화관 일원에서 펼쳐진다.

올개심니는 지역에 따라 올계심리, 올비신미라고도 한다. 한해 첫 수확한 벼를 찧고 밥을 지어 가장 먼저 조상에게 ‘올개(일찍 된 벼)로 심례(마음의 예)를 올린다’는 뜻을 담고 있다.

행사는 의례마당으로 조상단지 갈기, 천신의례, 올벼이삭(신체) 걸기가 펼쳐진다. 또 체험마당으로 올벼 타작, 찌기, 말리기, 찧기, 인절미 떡메치기가, 나눔마당으로 올벼 밥, 인절미, 올벼 쌀(찐쌀) 등 음복 체험이 이뤄진다.

짚공예 체험행사에서는 전통 짚공예품 제작 전문가인 초고장(草藁匠) 임채지 장인(전라남도 무형문화재 제55호)이 직접 시연을 보인다. 볏짚을 이용한 달걀꾸러미, 잠자리, 팔찌 등 다양한 짚공예품 만들기 체험을 같이 하게 된다. 참가자가 만든 작품은 기념으로 가져가도록 할 계획이다.

김우성 관장은 “가을 수확철을 맞아 가족단위 나들이객에게 한해 첫 추수감사 수확 의례인 올개심니를 알리기 위해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보다 많은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해 농업박물관을 찾는 관람객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참가 신청은 전화(061-462-2796)와 누리집(http://www.jam.go.kr)을 통해 온라인으로 하면 되고 참가비는 무료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