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기획]형제복지원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제정촉구 국토대장정에 들어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기획]형제복지원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제정촉구 국토대장정에 들어가...

6일 부산에서 출발. 27일 청와대 까지(23일간) 총거리 486.44km / 하루 평균 22.10km
기사입력 2017.09.05 22:2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앤뉴스 주윤 기자]= 9월 6일(수) 오전 11시, 형제복지원사건진상규명을위한피해생존자(실종자, 유가족)모임은 부산시 옛 형제복지원이 위치해 있던, 주례동 한일유엔아이아파트 입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9월 6일 부산에서 출발해 9월 27일 서울 청와대 앞까지 23일간 국토대장정에 나선다.

 

1975년 주례동 산 18번지  형제복지원.jpg▲ 1975년 주례동 산 18번지 형제복지원(사진=형제복지원피해생존자모임)
「국토대장정」을 시작하는 장소인 북구 주례동 산 18번지는 1975년에 이주한 형제복지원 옛 부지로,

3,00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거대한 수용소였다.

 

총거리 486.44km, 하루 평균 22.10km를 걸어야 하는 23일간 기나긴 여정이다. 이들은 부산을 출발해 김해, 밀양, 청도, 대구, 성주, 김천, 영동, 옥천, 대전, 세종, 공주, 천안, 송탄, 수원, 안산, 광명 등을 거쳐 청와대 도착을 예정하고 있다.

 

피해생존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벽돌 제조부터 산 깎기, 땅고르기, 건물 세우기 등 모든 것이 수용인들의 강제노역으로 이루어졌고, 제대로 먹지 못한 채 기계 장비 하나 없이 모든 것을 손으로 만들어갔던 강제노역이란 힘든 경험의 기억이 있는 곳이다.

 

완벽한 감금이 가능했던 수용소가 건립되었고, 부산 형제복지원에서는 성폭력과 구타, 학대 등이 이어지는 인권유린 사건이 끊이지 않았지만, 당시 우리 사회는 ‘보호’와 ‘사회 안전’이란 명분을 들이대며, 이들의 ‘자유’를 앗아갔던 것이다.

 

1987년 박인근 원장에 대한 구속 수사와 민주주의와 인권을 갈망하는 사회적 분위기 속에 피해생존자들은 빼앗긴 자유를 찾을 거라 희망했었지만 또 다른 수용소로 인계(?)되는 어처구니없고 어디에 항변할 수 없는 암흑의 나날 뿐이었다.

인계(?), 그걸 국가는 ‘전원조치’라 정당화 했고, 피해자들은 얼떨결에 잘못도 없이 들어간 수용소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이 시설에서 저 시설로 반평생을, 또 한평생을 살아가고 있으며, 현재도 장애인생활시설, 정신요양시설, 정신병원에 살고 있는 피해생존자들이 다수 존재하고 있다고 한다.

 

참혹했던 형제복지원의 진실 규명은 지난 19대 국회에 법안으로 발의 됐지만 회기 만료로 폐기됐고, 20대 국회에 들어서면서 지난해 7월 다시 ‘형제복지원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이 발의 됐다. 그로부터 1년 여, 하지만 여전히 논의 한번 하지 못한 채 서류로 잠들어 있다.

 

이에 형제복지원생존자모임은 “문재인 정부는 포괄적인 ‘과거사 청산’이란 의제 속에서 우리 사건의 진실을 규명하겠다고 하는데, 그 속도는 더디고 더뎌 우리의 몸과 마음을 애타게 하고 있다.”며 “피해생존자들은 가만히 기다리지 않겠다. 2012년부터 지금까지 약 5년간 정부가 알아서 해주지 않는다는 걸 깨달았다. 전국을 걸으며, 시민들을 만나 형제복지원 사건이 잊혀 질 과거의 문제가 아닌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한 모두의 것이라는 점을 알리겠다.”고 국토대장정의 이유를 밝혔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