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광주광산구] “생명이 있는 한 배우고 싶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광주광산구] “생명이 있는 한 배우고 싶다”

전국 성인문해교육 시화전 최우수상 광산구 김성순 할머니
기사입력 2017.08.31 18: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7-042. 생명이 있는 한 배우고 싶다_김성순.JPG▲ 김성순 할머니 작 ‘생명이 있는 한 배우고 싶다’
 
 [뉴스앤뉴스 이종백 기자]= 일흔을 바라보는 할머니가 생애 처음으로 글을 배워 쓴 시가 ‘2017년 전국 성인문해교육 시화전’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광산구 신창동에 사는 김성순(69) 할머니가 주인공이다. 김할머니가 ‘생명이 있는 한 배우고 싶다’ 제목의 시를 대회에 출품했다.

그는 시부모님 봉양과 남편, 자식 뒷바라지로 보낸 신산한 청춘과 노년에 불 지핀 배움의 의지를 16행 4연으로 표현했다.

시부모님 봉양에 두 손을, 남편 위해 밝은 눈을, 자식 위해 간절한 마음을 젊을 적에 썼고 이제는 연필과 지우개로 고마운 기억과 감사를 쓴다는 것. 김할머니의 시는 ‘생명이 있는 한 배우고 싶다’로 끝을 맺는다.

김할머니는 지난 2015년부터 광산구 첨단종합사회복지관을 다니며 성인문해교육을 받았다. 덕분에 걸어온 지난날을 돌아보고 앞으로의 소망을 글로 표현할 수 있었다.

김할머니는 “부모님, 남편, 자식 그늘 속에 가려 살면서 ‘공부하고 싶다’는 꿈을 이루지 못했다”며 “복지관에서 글과 숫자를 익혀 배움의 꿈을 이루고 친구도 사귀어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앞으로도 친구들과 재밌게 공부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할머니 작품을 비롯한 이번 대회 수상작 20점은 9월 27일부터 사흘 동안 국회 의원회관 3층 로비에서 전시된다. 전국 성인문해교육 시화전은 교육부가 주최하고 국가평생교육진흥원이 주관했다.

전국 각지에서 출품한 1만여 점을 심사해 최우수상 10 점, 특별상 10 점을 선정했다. 시상식은 9월 2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연다.

성인문해교육 사업을 추진하는 광산구 첨단종합사회복지관은 지난 2014년부터 4년 연속 전국 성인문해교육 시화전 입상자를 양성하고 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