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솔뫼성지 명소화 사업 본격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솔뫼성지 명소화 사업 본격화

지난 7월 역사공원 조성공사 설계 착수, 10월 착공
기사입력 2017.08.04 12:2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앤뉴스 주윤 기자]=우리나라 최초 사제 김대건 신부의 탄생지 솔뫼성지(국가사적 529호)의 명소화 사업이 올해 하반기 본격화 될 전망이다.

 

당진시 우강면에 위치한 솔뫼성지는 지난 2014년 8월 열린 천주교 아시아청년대회가 열렸던 곳으로, 당시 프란치스코 교황도 이곳을 방문하면서 주목받았으며,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 성지를 둘러싼 수려한 소나무 군락과 고즈넉한 풍경으로 많은 순례객과 관광객이 찾는 곳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다녀간 이후 2015년부터 솔뫼성지에 대한 명소화 사업에 착수해 교황동상 건립과 교황족혼, 토피어리를 설치하고 우강초등학교부터 합덕사거리까지 약 1.9㎞ 구간을 프란치스코 교황거리로 지정해 벽화거리 조성을 완료했다.

 

또한 지난 6월에는 솔뫼성지 내에 김대건 신부와 그의 증조부(김진후), 작은할아버지(김종한), 아버지(김제준) 등 4대 순교자에 대한 기념탑 설치가 완료돼 이달 14일 축성식이 거행될 예정이다.

 

특히 솔뫼성지와 주차장, 천주교 아시아청년대회 개최장소를 포함한 솔뫼성지 일대 8만4,096㎡를 역사공원으로 결정하는 도시관리계획 변경 절차도 마무리 되면서 지난달 솔뫼성지 역사공원 조성공사를 위한 실시설계 용역도 시작됐다.

 

10월 경 천주교 아시아청년대회가 열렸던 곳에 3만8,434㎡ 규모의 공원조성 공사에 착수해 2018년 말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며, 이곳에 들어서는 가칭 한국천주교 문화센터에는 순교자의 길과 프란치스코 광장, 타피스트리를 이용한 전시관을 비롯해 로컬푸드 판매장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당진시 관계자는 “도시관리계획 결정 절차가 마무리 돼 올해 하반기부터 사업이 본격화 될 전망”이라며 “사업을 계획대로 차질 없이 추진해 솔뫼성지가 종교를 초월해 찾는 이들로 하여금 힐링을 선사할 수 있는 대한민국 대표 천주교 역사문화 자원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국천주교 문화센터 조감.jpg▲ 한국천주교 문화센터 조감도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