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윤장현 광주시장, 부다페스트서 세계수영대회기 인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윤장현 광주시장, 부다페스트서 세계수영대회기 인수

2019년 향한 ‘광주의 시간’ 닻 올랐다
기사입력 2017.07.31 17:1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본격적인 닻이 올랐다.
 
170730 부다페스트 세계수영대회 대회기 인수 GJI_0461.JPG
 
[뉴스앤뉴스 오상택 기자]=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30일(현지시각)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제17회 세계수영선수권대회 폐막식에 참석해 차기 대회 개최도시 대표로 대회기를 인수했다.
 
윤 시장은 영어로 진행된 인사말을 통해 “이제부터 ‘광주의 시간’이다”며 “민주, 인권, 평화의 특별한 가치가 담긴 광주정신이 2019광주대회를 통해 전 세계로 펼쳐져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슬로건이 ‘Dive into Peace’인 것처럼 윤 시장의 메시지에서도 평화가 강조됐다.
 
그는 “갈등이 아닌 화해, 분열이 아닌 통합, 분단이 아닌 통일로 인류 평화와 대화합의 장을 선사하겠다”며 ‘정치는 대립이지만 스포츠는 화합이다’(Politics divide, sports unite)는 넬슨 만델라의 말을 인용했다.
 
윤 시장은 또 “광주는 천년의 역사와 전통을 지닌 아시아의 문화중심도시이자 친환경자동차와 신재생에너지로 한국의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가는 첨단산업도시이다”고 소개하며 “2002년 한일월드컵과 2015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에 이어 2019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성공이 더해지면 명실상부한 국제스포츠도시로 자리매김할 것이다”고 힘주어 말했다.
170730 부다페스트 세계수영대회 대회기 인수 GJI_1158.JPG
   
아울러 “올 여름 부다페스트에서 워터스포츠로 하나 되는 경이로운 경험을 한 우리 모두는 2년 후 광주에서 다시 만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 시장의 인사말에 이어 펼쳐진 광주의 차별화된 문화 색깔을 엿볼 수 있는 미디어아트와 대북퍼포먼스, 오고무 협연 등 기념공연에 관객들은 뜨거운 갈채와 환호를 보냈다.
 
한편 윤 시장은 폐막식 직후 시청 직원들에게 보내는 ‘헝가리 메시지’를 통해 “2년 전 공직자들의 열정과 헌신으로 불가능해 보였던 U대회를 성공시켰고 그 힘이 ‘광주의 시간’을 움직이는 동력이 됐다”며 “함께라면 어떤 어려운 일도 희망으로 만들 수 있다는 확신을 갖고 2019년 대회를 성공시키자”고 또 한 번의 헌신과 열정을 당부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