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담양우체국 서진 집배원, 화재 초기진압 큰 피해 막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담양우체국 서진 집배원, 화재 초기진압 큰 피해 막아

기사입력 2017.07.08 10:1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7070724414455.jpg
 
[뉴스앤뉴스 윤진성 기자]=전남지방우정청 담양우체국에 근무하는 서진(47) 집배원이 배달 중 큰 화재를 막아 주위에 귀감이 되고 있다.


담양우체국(국장 양길호)에 따르면 화제의 주인공은 25년째 집배원으로 근무 중인 서진씨로 지난달 8일 오전 11시 40분경 월산면 중월리 부락 배달 중 멀리서 연기가 올라오는 모습을 목격하고 급히 현장으로 달려갔다.


현장에는 집앞 1톤 트럭 앞좌석과 뒷 적재함에서 연기와 함께 불이 붙고 있었으며 차량 앞쪽에는 주민이 쓰러져 있었다.

이를 발견한 서씨는 119에 신고 후 쓰러진 주민을 안전한 곳으로이동시켰다.

119소방차와 구급차가 출동해 화재현장을 진압하고 주민은 안전하게 병원으로 이송하게 됐다.


서진 진배원의 침착한 신고와 응급조치로 불길이 주택과 쓰러진주민을 덮칠 일촉즉발의 위급한 상황을 막을 수 있었다.

이러한 선행은 조용히 묻힐 뻔 했으나 뒤늦게 화재피해자 가족이 우체국에 전화해 감사 인사를 전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서진 집배원은“당연히 해야 할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를 지켜 본 주민들은 본인의 업무도 바쁜데 위험한 상황을 지나치지 않은 그의 용기 있는 행동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