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살려야겠다는 생각밖에 ”… 서울교통공사,, 시민 의인 포상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살려야겠다는 생각밖에 ”… 서울교통공사,, 시민 의인 포상

지하철에서 생명을 구한 시민 의인 2명 선정해 감사패, 포상금 전달
기사입력 2017.07.04 12:4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용기 있는 의인으로 선정돼 동료 축하 받아 기뻐” … 의인 직장, 거주지에서 전달

인명 사고를 막아준 의로운 시민 분들께 감사 및 보답하는 의미 있는 자리

크기변환_시민 의인 구청 직원 강민도-horz.jpg▲ 서울교통공사는 6월 29일 용기 있는 2명을 선정하고 의인들의 거주지 또는 직장을 방문해서 감사패와 포상금을 전달했다. 의인들이 감사패와 포상금을 전달 받았다. 우측 의인 대학생 전하림 씨, 좌측 의인 강민도 씨 (사진=서울교통공사)
[뉴스앤뉴스 주윤 기자]=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는 지난 1월 7호선 먹골역에서 자살하려는 시민의 생명을 구한 중랑구청 직원 강민도 씨와 지난 4월 3호선 구파발역에서 호흡곤란인 환자를 살려낸 대학생 전하림 씨를 ‘용기 있는 의인’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공사는 지난 29일 지하철 이용 시민의 생명을 구해 안전한 지하철을 만드는 데 기여하고 의로운 행동으로 사회 정의를 실현한 시민에게 보답하기 위해 ‘용기 있는 의인’ 2명에게 감사패와 포상금을 전달했다. 의인 시상은 선정된 의인들의 생업에 지장이 없도록 의인들의 거주지 또는 직장을 방문해 이루어졌다.


강민도 씨는 지난 1월 7호선 먹골역 화장실에서 자살을 기도하는 시민을 목격하자마자 119구급대에 신고하고 자동심장충격기(AED)를 찾아 역직원과 함께 심폐소생술 등의 응급처치로 인명을 구해 의인으로 선정되었다.


강 씨는 “구청에서 공무원으로 일해 시민들의 마음을 잘 이해하고 있어서인지 위험에 처한 사람을 보자마자 살려야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라며 “ ‘용기 있는 의인’으로 선정되어 제 일터에서 사람들의 축하를 받으니 평범한 제가 의미 있는 일을 했다는 것이 실감이 난다.”라고 말했다.

 

지난 4월 3호선 구파발역 승강장에서 호흡곤란으로 쓰러진 시민을 보고 곧바로 119구급센터에 신고하고 역직원의 심폐소생술을 도와 생명을 지키는데 큰 역할을 해 의인으로 선정된 명지대학교 학생 전하림 씨는 “대학생으로서 해야 할 일을 했는데 과분한 상을 받은 기분이다.”라며 “다른 분들도 저와 같이 위급한 상황을 보면 꼭 신고를 해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서울교통공사 사장 김태호는 “강민호 씨, 전하림 씨와 같은 용기 있는 의인들이 있어서 지하철 인명 사고를 막을 수 있었다”며 “매일 680만 명이 이용하는 서울지하철에서 직원이 미처 놓친 사고의 순간을 발견해서 안전한 지하철로 만들어 주신 숨은 의인들에게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