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서울시 지원 사회적경제 우수기업, 매출·채용 3년간 증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서울시 지원 사회적경제 우수기업, 매출·채용 3년간 증가

서울시, 지원 2~4년차 사회적경제 우수기업 25개사 매출규모 조사결과 발표
기사입력 2017.06.14 23:0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매출 668억 4,600만원(’15) → 727억 6,900만원(’16)으로 8.8% 상승

고용 819명(’15) → 874명(’16), 신규고용 55명 중 45명(81.8%)가 취약계층

사회적경제 우수기업 지원으로 매출은 물론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도 긍정적 영향

’20년까지 성장가능성 높은 100개 기업 육성해 사회문제 완화+일자리창출

크기변환_포맷변환_noname01-horz.jpg▲ 노란들판 사무실 직원들 모습과 도우누리 서비스이용자들의 원예치료수업 현장
 

[뉴스앤뉴스 주윤 기자]=총 근로자의 절반이 50세 이상 어르신인 사회적기업 ‘사회적협동조합 도우누리’는 어르신, 장애인, 산모신생아 등 생애주기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이다. ’13년 서울시 사회적경제 우수기업으로 선정된 후 다양한 지원을 받아 매출은 62억(’14년)에서 71억5천만원(’16년)으로, 근로자수도 277명에서 305명으로 늘었다.


인쇄, 디자인기업 ‘노란들판유한회사’는 전체 근로자 16명 중 8명이 취약계층(지체‧뇌병변‧지적장애)인 사회적기업이다. ’13년 서울시 사회적경제 우수기업으로 선정된 후 매출이 17억 5,300만원에서 19억 4,700만원으로 증가했다.


서울시가 지원하는 사회적경제 우수기업이 경기침체도 불구하고 매출 이 3년 연속 성장세를 보였다. 매출증가에 힘입어 고용도 동반 성장했는데, 특히 근로자의 2명 중 1명이 저소득층, 장애인, 고령자 등 취약계층이란 점이 주목할 만하다.

 

서울시는 지난 지원 2~4년차 ‘서울시 사회적경제 우수기업’ 25개사의 ’16년 매출규모를 조사한 결과, 전년도 668억 4,600만원보다 8.8% 상승한 727억 6,900만원이었다고 14일(수) 밝혔다. 지난해 통계청이 발표한 ‘기업체 행정통계 잠정 결과’ 중소기업 매출 증가율은 5.1%(’15년)였다.

매출은 ’14년 35.2%(12개사), ’15년 51.2%(18개사)로 급증했으며, 지원 3년차였던 '16년에는 안정적인 증가세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서울시 사회적경제 우수기업’은, 서울시가 사회적경제 활성화와 확대를 목적으로 사회적경제기업 중 사회적가치, 성장가능성 등이 높은 기업을 선정해 지원하는 사업으로, ’13년 12개기업을 시작으로 지난해 말까지 총 40개사를 선정했다. 올해도 15개사를 추가 발굴하는 등 ’20년까지 100개(누적)의 우수사회적기업을 육성하는 것이 목표다.

 

실제로 공공문화 콘텐츠 및 문화소외 지역·계층을 위한 예술교육 기획사업을 하는 ‘티팟('13년 선정)’은 기업‧상품홍보, 직원 워크숍, 규격인증취득 등을 지원받아 ’13년 매출 13억 3천만원에서 지난해 매출 29억원으로 117.5% 상승했고, 위생관리 및 청소대행업체인 ‘한누리('15년 선정)’는 기업‧상품홍보, 해외 우수사례 벤치마킹, 홈페이지 개선, 직원 워크숍 등을 지원받아 매출이 14억 6천만원('15년)에서 22억 2천만원('16년)으로 52.1% 증가하였다.

 

신규 고용도 매출증가에 맞춰 동반 상승했다.

이번에 조사한 25개 사회적경제 우수기업의 총 근로자수는 ’16년 12월 현재 874명으로 ’15년 819명과 비교해 55명(6.7%)이 늘었다. 이는 ’14년 40.3%, ’15년 6.6%에 이어 3년 간 연속적으로 증가한 수치다.

 

’13년부터 지원을 받은 기업 중 레드스톤시스템은 32명에서 90명(281%)으로, 사회적협동조합 도우누리는 138명에서 305명(221%)으로 근로자 수가 증가하였다.


특히, 이번에 조사한 근로자 874명 중 48.8%에 해당하는 427명은 저소득층, 장애인, 고령자 등 취약계층으로 사회적경제 우수기업의 성장이 취약계층 일자리창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신규 고용된 55명 중 45명(81.8%)이 취약계층 이었다.

 

서울시는 지난 ’13년부터 매년 사회적경제 우수기업을 선정해 기업의 업종, 규모, 문화에 맞는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을 펼치고 있다.

 

지원 내용을 살펴보면, 세무·회계, 인사·노무, 법률 등의 경영지원을 비롯해 ▴국제핸드메이드페어·세텍메가쇼 등 국내 전시회 참가를 지원하는 ‘판로지원’ ▴기업 자금유동성확보를 위한 ‘투자유치지원’ ▴우수기업 인지도 제고를 위한 ‘홍보지원’ 등이 있으며, 기업역량강화를 위한 해외 우수사례 벤치마킹, 품질향상 등 맞춤형 지원도 함께 제공한다.

 

강선섭 서울시 사회적경제담당관은 “기업 특성에 맞는 맞춤형지원이 기업의 매출 증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고, 고용 창출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가 정착되고 있다”며 “사회양극화와 공동체 붕괴, 취약계층 소외, 청년실업 등 다양한 사회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사회적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사회적경제 우수기업을 지속적으로 육성해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에 도움 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