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부산 영화의전당 ‘마지막 침묵: 1928년의 기적, 위대한 무성영화의 기억’ 기획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부산 영화의전당 ‘마지막 침묵: 1928년의 기적, 위대한 무성영화의 기억’ 기획전

마지막 침묵의 시대를 빛낸 위대한 걸작들...
기사입력 2017.06.13 08:0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영화.png
 
[뉴스앤뉴스=신영재기자] 부산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에서는 오는 13일부터 7월 9일까지 무성영화의 마지막 시대를 빛낸 위대한 걸작들을 소개하는 ‘마지막 침묵 : 1928년의 기적, 위대한 무성영화의 기억’을 개최한다.
 
1895년 뤼미에르 형제가 시네마토그래프를 발명, 최초의 영화 ‘기차의 도착’을 발표하며 무성영화의 시대가 열린다. 1920년대 초반까지 무성영화의 전성기가 이어지다 1927년 미국에서 첫 유성영화 ‘재즈싱어’가 등장하며 본격적인 유성영화의 시대가 도래하게 된다.
 
이미지와 만난 사운드가 영화 미학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자, 무성영화는 점차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된다. 아이러니하게도 무성영화가 종언을 고하던 1928년, 무성영화의 남겨진 미학적 잠재력을 남김없이 구현하기 위해 몸부림치듯 위대한 걸작 무성영화들이 쏟아져 나온다. 

영화사의 대변혁이 일어나던 시기에 만들어졌던 무성영화의 위대한 걸작이 상영되는 ‘마지막 침묵 : 1928년의 기적, 위대한 무성영화의 기억’에서는 1431년 잔 다르크의 종교재판 사건을 바탕으로 만든 시대극으로 칼 드레이어의 마지막 무성영화 ‘잔 다르크의 수난’, 슬랩스틱 코미디의 대가 찰리 채플린의 ‘서커스’, 버스터 키튼 특유의 무표정한 얼굴과 대담한 액션을 보여주는 ‘카메라맨’, ‘스팀보트 빌 주니어’, 프랑스 대문호 빅토르 위고의 명작을 영화화한 ‘웃는 남자’, 에드거 앨런 포의 단편을 바탕으로 황폐한 저택에서 벌어지는 괴이한 사건을 그린 ‘어셔가의 몰락’, 웅장한 세트와 화려한 카메라 워크가 돋보이는 ‘돈’, 각종 기발한 범죄수법을 보여주며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게 하는 프리츠 랑의 ‘스파이’, 빅터 쇠스트롬과 무성영화의 여신 릴리언 기쉬가 함께한 마지막 작품 ‘바람’, 존 포드의 초기 무성영화로 적이 되어야만 하는 형제의 비극을 다룬 ‘네 아들’, 빛과 그림자의 마술사 조셉 폰 스턴버그의 ‘뉴욕의 선창’, ‘최후의 명령’, 무성영화 후기부터 유성영화 초기까지의 미국 영화사를 대표하는 킹 비더의 ‘쇼 피플’, ‘팻시’, ‘군중’은 물론, ‘트루브나야의 집’, ‘남쪽 바다의 하얀 그림자들’, ‘웨딩 마치’, ‘거리의 천사’, ‘삶의 구걸’ 등 그동안 국내에서 볼 수 없었던 작품들을 포함 총 20편이 상영된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