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부산 남구 우암동 주민들, 무의탁 홀로어르신을 위해 뭉치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부산 남구 우암동 주민들, 무의탁 홀로어르신을 위해 뭉치다

주민들이 힘을 모아 무의탁 홀로어르신 세대 집수리 및 이사봉사 도와...
기사입력 2017.06.13 07:1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우암동(정혜옥)-부산 남구 우암동 무의탁 독거노인을 위해 뭉치다.png▲ 부산 남구 우암동에서는 관내 무의탁 홀로어르신의 새 보금자리 마련을 위해 20여명의 봉사자가 함께 구슬땀을 흘렸다. (사진=남구청)
 
[뉴스앤뉴스=장주실기자] 지난 6일(화)부터 11일(일)까지 부산 남구 우암동에서는 관내 무의탁 홀로어르신의 새 보금자리 마련을 위해 20여명의 봉사자가 함께 구슬땀을 흘렸다.

한국전쟁 피란민으로 65년째 우암동에 살고있는 김○○ 할머니(79세)는 가족이 없어 평소 이웃사촌에 의지해서 사는 기초수급자 홀로어르신이다. 최근 이사 갈 월세방을 어렵게 구했으나 집수리와 이사가 엄두가 나지 않아 지난 5월 중순경 우암동 행정복지센터를 찾아 왔다.

동 희망복지팀과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머리를 맞대고 할머니를 도울 방법을 찾았고 주민봉사단인 보금자리꾸밈단(단장 김영숙), 미리미리안전지킴이단(단장 강정식)과 참미소 21봉사클럽(회장 박성진), 마을지기사무소, 개인봉사자 등과 함께 할머니의 새 보금자리 마련을 위해 뭉쳤다.

이사갈 집의 도배․장판과 도색, 이사짐 옮기기, 청소 등을 위해 많은 봉사자들이 휴일을 반납하고 구슬땀을 흘렸고, 그 결과 할머니에게 깨끗한 새보금자리를 선물하게 된 것이다.
 
이사까지 마무리된 11일 우암동 골목길에는 고마움과 미안함에 어쩔 줄 몰라하는 할머니와 어려운 이웃에 보탬이 되어 뿌듯함을 느낀 봉사자들의 웃음 소리로 가득찼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