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벨기에 공주 서울시 명예시민 위촉, 브뤼셀 캐피탈 지역과 우호도시협정 체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벨기에 공주 서울시 명예시민 위촉, 브뤼셀 캐피탈 지역과 우호도시협정 체결

벨기에 공주와 경제사절단, 한국 정부기관 중 서울시 첫 번째로 방문
기사입력 2017.06.12 09:0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2일(월) 박원순 시장, 벨기에 공주와 교류방안 논의 및 명예시민증 수여

서울시, 브뤼셀 캐피탈 지역과 우호도시협정 체결

포맷변환_벨기에 공주 사진.jpg▲ 아스트리드 벨기에 공주
 

[뉴스앤뉴스 주윤 기자]=아스트리드 벨기에 공주(HRH Princess Astrid of Belgium)가 서울시 명예시민이 된다.

 

아스트리드 벨기에 공주와 경제사절단이 6.10.(토)~6.17.(토) 일정으로 방한 중에 6.12.(월) 오전 10시15분부터 서울시를 방문, 박원순 시장이 서울시 명예시민증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서울시 ‘외국인 명예시민’은 서울에서 거주하면서 서울시정에 공로가 있는 외국인이나 시를 방문한 주요 외빈을 대상으로 수여하고 있다. 아스트리드 벨기에 공주는 서울시를 찾은 외빈으로서 서울특별시 외빈 영접 규칙에 의거, 명예시민증을 받는다.

지난해에는 몽골 대통령, 인도네시아 대통령, 코스타리카 대통령 등 국가원수들과 네덜란드 총리가 명예시민이 되었다.


아스트리드 벨기에 공주는 현 필리프 벨기에 국왕 특사 자격으로 한국을 공식 방문하며 250여명 규모의 경제사절단을 이끈다. 6월12일(월) 서울시 방문이 한국 정부기관으로서 첫 번째이다.

이번 벨기에 경제 사절단의 방한은 필리프 국왕이 왕세자 시절이던 2000년, 2009년에 이어 3번째다.

이날 명예시민 수여식에 앞서 벨기에 공주는 서울시장과 면담을 통해 서울시 도시재생 및 향후 우호교류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벨기에 공주와 면담 후에 서울시와 브뤼셀 캐피탈 지역과의 우호도시협정을 체결한다. 브뤼셀 캐피탈 지역은 서울시의 58번째 자매우호도시가 되었다.

브뤼셀 캐피탈 지역(Brussels-Capital Region)은 유럽연합(EU)의 실질적인 집행기구인 유럽집행위원회(European Commission), 유럽 의회(European Parliament)등이 위치해 있음

 

우호도시협정서에는 ▴투자·성장·일자리 창출 ▴도시 재생 ▴전자 정부 ▴사회 혁신 ▴문화·관광·MICE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교류협력 추진 계획을 담았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벨기에 공주가 서울시에 관심을 갖고 서울시를 방문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금번 경제사절단은 역대 최대 규모로 우리나라와 벨기에 간 경제협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또한 서울시와 브뤼셀 캐피탈 지역과의 우호도시협정 체결을 통해 시민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는 교류사업을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