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영동군 농기계임대사업, 부족한 일손 경제적 부담 해결사 역할 톡톡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영동군 농기계임대사업, 부족한 일손 경제적 부담 해결사 역할 톡톡

기사입력 2017.06.08 07:5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1.굴삭기임대차량탑승.jpg
 
[뉴스앤뉴스 정병호기자]=충북 영동군이 농촌 일손부족 해소와 영농비 절감을 위해 추진중인 농업기계 임대사업이 농촌의 시름을 덜어주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7일 군에 따르면 농민들의 영동본소(영동), 남부(매곡), 서부(학산)의 3개소 임대사업장에서 농용굴삭기, 트랙터, 탈곡기, 동력분무기 등 농기계 59종 658대를 갖추고 대여사업을 본격 추진중이다.
 
작은 규모의 농사를 짓는 농가들이 값비싼 농기계를 구입하지 않고도 적은 비용으로 손쉽게 임대 가능해 농가의 경영부담을 줄이고 과학 영농으로 농업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이점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농기계 대여건수는 △2014년 5,462대 △2015년 6,045대 △2016년 6,926대로 해를 거듭할수록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농업기계 임대사업의 효율성을 높이고자 올해 2억7천9백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돌수집기, 땅속작물수확기, 트랙터 등 신규 농업기계 14대를 추가로 구입해 농번기에 본격적으로 투입중에 있다.
 
사전 예약 장비의 농기계 입고와 출고를 위해 농번기(2월~11월)에는 2명으로 구성된 근무조를 편성, 상시근무로 농작업 편리성을 도모하며, 영동본소에서는 토·공휴일 휴일근무제를 시행해 탄력적으로 임대사업을 추진중이다.
 
군은 농기계 안전사용을 위해 농기계 공제보험 가입자만 임대하고 있으며, 수시로 손상되거나 오류를 일으킬 수 있는 부품을 점검·교체해 농기계의 최상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또한 농기계 임대전에는 사용법, 조작요령, 작업방법 안전교육 등을 충분히 실시해 안전사고 예방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임대는 인터넷 홈페이지(http://yd.amlend.kr), 전화(본소 ☎740-5551~5, 남부☎740-5556~7, 서부☎740-5917~8) 또는 농업기술센터 방문을 통해 가능하며, 최소 3일 전부터 15일 이내에 전화, 방문, 인터넷 예약이 필수다.
 
1농가 1대 기준으로 최장 3일까지, 영동군 농기계 임대사업 운영조례에 따라 기종별 최소 5천원부터 시작되는 저렴한 대여료로 쉽게 이용 가능하다.
군은 지역 농민들의 농기계 구입에 따른 경제적 부담 해소와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활용도가 높은 농기계를 추가 확보하고 다양한 편의시책으로 고품질 농업 서비스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윤주황 농업기술센터소장은 “농촌 일손부족의 해결 방안으로 농업기계를 임대받아 생산성 향상과 소득증대를 도모할 수 있어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내실있는 임대사업을 추진해 지역 농업인들의 농업의 어려움과 걱정을 차근차근 해결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군은 지난 5월 말까지 트랙터 648회, 퇴비살포기 99회, 농용굴삭기 357회, 잔가지파쇄기 314회, 관리기 343회 등 총 3,512회에 걸쳐 각종 농기계를 대여해 농업인들의 안정적이고 농사짓기 쉬운 환경을 구축하고 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