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5(목)
 
04 민정기 아카이브전.jpg
포스터/양평군청 제공

[천정수 기자]=양평군립미술관(관장 하계훈)은 양평 지역 작가들에 대한 지속적인 발굴·수집·연구·전시를 진행하고 있다. 이에따라 미술관은 매년 ‘양평을 빛낸 작가’를 선정해 양평미술문화 발전에 기여한 작가들의 노고를 기리고, 그들의 미술사적 가치를 다각도로 조명하고 있다.

 

군립미술관은 지난해 10월 심의위원회를 거쳐 한국 현대미술사의 중요한 인물로 기록되고 있는 민정기 작가를 2024년 양평을 빛낸 작가전 개최 작가로 선정했다.

 

1987년부터 양평에 작업실을 두고 산, 들, 강과 더불어 살아가는 인간의 삶을 그만의 화풍으로 기록한 원로작가 민정기는 양평미술협회, 서종사람들, 양평환경미술제 등의 활동과 더불어 양평의 공공미술 프로젝트에 앞장서는 등 지역 미술문화 발전에 큰 영향을 끼쳐왔다.

 

1980년대를 기점으로 많은 예술인들이 양평의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한적한 분위기에 매력을 느끼고, 창작 활동을 위해 양평으로 터전을 옮겼다. 이러한 예술인들의 이주와 활동은 양평미술의 기틀을 마련하게 했고, 민정기 작가를 비롯해 다양한 작가들이 양평으로 이주하는 데 큰 몫을 했다. 이를 통해 양평미술은 더욱 발전하고 활성화됐으며, 양평이 대표적인 예술인 거주지로 자리 잡게 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특히 양평미술의 기틀을 마련한 장본인이라는 점에서 민정기 작가 선정의 의미는 크다고 할 수 있다.

 

도시 풍경을 풍유적으로 그리면서 민중의 언어로 시대상을 이미지화한 민정기 작가는 1980년대 이발소에나 걸려있을 법한 통속적 예술인 소위 ‘이발소 그림’을 선보이며 한국미술계의 주목을 받았다. 1987년 경기도 양평군 서후리로 거처를 옮긴 뒤로는 농부가 한땀 한땀 땅을 일구듯 농촌 풍경들을 담아왔다. 양평으로 이주한 다음 해 양평 일대의 벽계구곡(蘗溪九曲)을 답사하고 화폭에 담기 시작하면서부터 작가의 화력으로서의 극적인 변곡점이 만들어졌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대중사회의 현상을 그린 ‘이발소 그림’에서 무위자연에 대한 숭고한 인간애가 담긴 ‘산수풍경 그림’으로 전환되는 극적인 지점은 양평으로의 이주라는 구체적인 경험의 산물이라고 할 수 있다. 이번 전시는 대중적인 것에서 참된 미를 발견하고 서민적인 정서로 현실을 재해석한 초기 작품들과 양평으로 이주하여 오래된 마을과 그 지형을 탐구하고 묘사하는 작업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이어진 자연에 대한 시선, 그리고 화폭에 시간과 서사가 어우러지며 시간의 지도 위에 그려진 사라진 역사적 존재들을 재존재하게 하는 현재의 작업들까지, 민정기 작가와 그의 작품 세계의 다양한 층위를 시기별로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양평군립미술관 여름 기획전으로 진행되는 이번 민정기 ‘놓치지 못하는 풍경’전은 특히 양평의 시간과 역사를 답사하고, 회화로 기록한 작가의 작품에서 양평에 대한 깊은 애향심까지 들여다볼 수 있다. 또한 공간별로 구성된 작가 화업의 생애를 들여다보듯 체험하면서 일상적 장소를 예술적 시각으로 재발견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전시는 오는 6월 25일부터 8월 18일까지이며, 개막행사는 26일 오후 3시에 열린다. 작가 대담회는 개막행사 전 오후 1시 30분에 진행될 예정이다. 대담자로는 민정기 작가와 목수현 미술사가, 그리고 이홍원 양평군립미술관 이홍원 학예실장이 참여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224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평군립미술관, 민정기 작가 ‘놓치지 못하는 풍경’전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