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8(화)
 
국제스케이트장 유치홍보2.jpg
사진/양주시청 제공

 

[이종윤 기자]=양주시(시장 강수현)가 국제스케이트장 유치를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는 가운데 민간업체에서도 힘을 보태기 위해 나섰다.

 

14일 시에 따르면 한국노동조합총연맹 레미콘운송노동조합(이하 레미콘 운송노조) 수도권북부본부 경기북부지부(지부장 김형기)와 양주물차협동조합(대표 임근배)에서 차량을 이용해 홍보활동을 적극 펼치며 주목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레미콘 운송노조 경기북부지부는 레미콘 차량 등 230대를, 양주물차협동조합 은 살수차 30대에 ‘국제스케이트장 양주시 유치기원’ 현수막을 달고 양주시가 유치되는 날까지 경기 북부 지역을 다니며 홍보할 계획이다.

 

김형기 지부장과 임근배 대표는 “국제스케이트장이 양주에 유치된다면 지역 경제 활성화와 함께 주민들의 스포츠 복지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며, “우리 노조는 지역 사회의 발전을 위해 앞장서서 홍보활동을 전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시민들의 뜨거운 열망과 함께 각계각층의 지원이 이어지면서 양주시의 유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시는 그동안 시민들의 서명뿐만 아니라 버스, 가로등기, 전광판 등을 통해 홍보활동을 적극 펼치며 양주시가 국제스케이트장 유치에 적지임을 강조하고 있다.

 

시는 태릉국제스케이트장을 대체할 부지로 우수한 접근성과 넓은 부지, 저렴한 매입비용 등의 조건을 갖추고 현재의 동계스포츠 인프라를 이어갈 수 있는 양주시 나리농원이 적임지이며 이를 통해 세계적인 동계스포츠 메카로 자리 잡을 기회를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열망과 각계각층의 지원이 큰 힘이 되고 있다”며, “국제스케이트장 유치를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스케이트장이 유치되면 양주가 동계스포츠의 중심지로 성장할 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212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주시, 특수차량을 이용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홍보 눈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