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경기도정에 블록체인 기술 첫선…도, 직접민주주의 실현 나선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경기도정에 블록체인 기술 첫선…도, 직접민주주의 실현 나선다

도, 따복공동체 주민제안 공모사업 심사에 블록체인 기술 전국 최초 도입
기사입력 2017.01.15 12:1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기존 공동체 대표만이 투표 가능했으나 872개 공동체 구성원 7,848명도 직접투표 가능
2월 23일 오프라인 및 온라인심사 동시 진행, 현장에서 심사결과 발표
도,“직접민주주의 방식으로 공동체 구성원 모두가 참여하는 축제의 장으로 만들 것”

[뉴스앤뉴스 배석환 기자]=경기도가 전국 최초로 블록체인 기술을 도정에 도입하며 직접민주주의 실현을 위해 나선다.

경기도는 ‘2017 따복공동체 주민제안 공모사업 심사’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해 기존에 투표권을 갖고 있던 공동체 대표뿐만 아니라 공동체 구성원에게도 투표권을 부여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블록체인(Blockchain)은 네트워크 참여자 간 정보를 암호화해 공개·공유하는 분산장부 시스템으로 높은 보안성과 거래의 투명성으로 인해 온라인 금융 거래시 해킹을 막는 기술로 활용되고 있다.

도는 심사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온라인 투표 시스템’을 도입해 투표결과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높일 계획이다.
오는 2월 23일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리는 따복공동체 주민제안 공모사업 심사는 공모사업을 신청한 872건의 사업을 12건씩 그룹지어 서로 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심사는 온라인심사와 오프라인심사로 동시에 진행된다. 오프라인심사는 공동체 대표 872명이 제안사업에 대해 발표하고 서로 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온라인심사는 공동체 구성원이 온라인으로 사업내용과 발표과정을 시청하고 ‘좋아요’를 선택해 투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공동체 구성원 당 1개의 QR코드를 지급받게 되며, 지급받은 QR코드를 통해 온라인으로 시청할 수 있다. 본인이 속한 공동체에는 투표할 수 없고 같은 그룹에 속한 6개의 다른 공동체에 투표할 수 있다. QR코드에는 블록체인 기술이 도입돼 심사가 시작되기 전까지 불법 조작을 할 수 없다.

공동체별 구성원 수가 서로 다르기 때문에 심사의 공정성을 위해 공동체 대표 1명, 공동체 구성원 9명 등 공동체당 10명이 투표에 참여하게 된다. 이에 오프라인심사에 참여하는 공동체 대표 872명을 제외한 7,848명이 온라인심사에 참여하게 된다.

도는 경기도민에게도 사업발표 현장을 온라인 생중계 해 따복공동체 사업에 대한 정보를 공유할 계획이다. 심사결과는 당일 현장에서 발표된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블록체인을 심사에 도입해 사업 선정 과정의 객관성과 투명성이 높아지고 따복공동체 사업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인터넷과 스마트폰도 우리 생활에 갑자기 나타났다.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구성원 대다수가 의사결정에 참여를 하게 되면 직접민주주의에 기반한 의사결정, 정책결정이 가능한 날이 올 것이다”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2월 16일 서수원칠보체육관에서 공모사업을 신청한 공동체를 대상으로 블록체인심사 사전설명회를 개최하고 QR코드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따복공동체 주민제안 공모사업은 지역에서 공동체를 구성하고자 하는 단체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도는 올해 872건의 사업을 신청 받아 오프라인 심사로 250개, 온라인심사로 200개 등 450개 사업을 선정, 31억 원의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 & newsn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