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5(토)
 

KakaoTalk_20240403_165255615_01.jpg
사진/방문규 국민의힘 수원병 후보 제공

[양해용 기자]=방문규 국민의힘 수원병 후보가 국비 확보를 통해 전통시장의 고질 적인 현안들을 해결하고 남문 상권을 부활시키겠다고 밝혔다.

 

방문규 후보는 3일 영동시장에서 열린 수원시 상인연합회 주최 수원병 국회의원 후보자 초청 대담·토론회에 참석해 "수원 상권 쇠퇴의근본적 원인은 기업들이 빠져나가고, 경기도청이 이전한 데 있다"며"지금이라도 정부와 긴밀히 소통해 국비 확보를 통한 대형사업들을추진하고 반드시 시장 상권을 살려내겠다"고 전했다.

 

방 후보는 "장기적으로 수원이 어떤 방향을 가지고 발전을 해야 하는가에 대한 비전과 철학이 있는 분이 한 명이라도 계셨으면 지금 이정도로 망가지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수원 국회의원 5명, 경기도지사, 수원시장 모두가 관심이 없던 탓"이라고 지적했다.

 

방 후보는 "특히 주차문제의 경우 국가·중앙이 직접 지원할 수 있는법적 근거를 마련해 추진해나가겠다"며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의 주공보책임자:심정우정책공보실장(010-2745-0905) 보도시점 : 24.04.03.(수) 배포 즉시


차장처럼 주차 수요를 뒷받침할 수 있는 대형주차공간을 마련해 수원 내에서 체류형 관광이 가능하도록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수원 화성 복원사업 팔달문 성곽 잇기와 관련해서는 "문화재복원도 중요하지만, 수원 전통시장 활성화, 현대화에 가장 우선순위를 두어야 한다"며 "상권을 살리겠다는 의지를 갖고 문화재청과의 충분한 협의를 통해 대안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수원시 상인연합회 최극렬 회장, 한성철 수석부회장, 박명희 상인회장, 조정호 상인회장, 이정관 상인회장 등 수원시

시장 상인회 관계자들이 함께 했다.

 

수원시 상인연합회 한성철 수석부회장은 "당선이 되신다면 전통시장 상인들과 직접 만나 작은 목소리에도 귀 기울여줄 수 있는 그런

국회의원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이에 방문규 후보는"40여 년간의 공직생활동안 아이디어를 가지고 문제를 해결하는 사람으로 인정받아왔다"며 "상인분들과 지속적인 협의와 소통을 통해상권을 살려낼 대책을 반드시 강구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방문규 후보의 전통시장 활성화 분야 공약으로는 ▲수원천 환경 정비사업(수원천을 청계천처럼) ▲온누리상품권 지급 확대 ▲전통시

장 및 상점가 시설 현대화 사업(공영주차장 조성) ▲소상공인 금융지원 확대 ▲전통시장 내 e-스포츠 아레나(경기장) 조성 추진 ▲전통시장 스마트·안전(화재) 관리 시스템 구축 추진 등이 포함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537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비 확보 통해 화성행궁 지하 주차장 조성 등 대형사업 추진 - 방문규, "전통시장 고질적 현안 해결하고 남문 상권 부활시킬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