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4(화)
 
캡처 전반기 집행부.JPG
이천시의회 전반기 집행부 의원들 정종철 의원은 의장으로 내부적으로 결정된 것으로 보이고 있으나 일부의원들이 홍헌표 의장을 후반기까지 연임하라고 부추기며 자신들의 위원장 자리도 지켜려는 의도를 보이고 있다.

 

[배석환 기자]=이천시의회가 전반기 구성에서 의장 홍헌표, 부의장 김학원, 산업건설위원장 이규화, 자치행정위원장 정종철, 운영위원장 조인희 의원 등 각각 구성해 전반기 2년 동안 이천시의회를 운영해 왔다.

 


당초 전반기 집행부를 구성하면서 각 위원장과 의장, 부의장직을 후반기에는 경험해 보지 않은 의원들로 구성원을 구성하기로 했으나, 어찌 된 일인지 전반기에 했던 의원들이 또다시 하려는 의도를 보임으로써 내홍으로 번질 조짐이 보인다.

 


특히, 홍헌표 의장이 후반기 의장으로 또다시 하라는 일부 의원들이 부추기면서 더불어민주당, 미통당 시의원들이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홍헌표 의장은 정종철 의원이 후반기에 의장으로 가장 유력했었는데, 홍헌표 의장이 “다른 시의원이 후반기에도 의장을 계속하라”는 의견이 있다면서 분위기를 그렇게 이끌려는 것 아니냐? 반발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전반기 집행부를 구성하면서 투표로 선출한 것도 아니고 잠정 합의로 집행부를 구성했다는 건 사전에 합의가 있었고 이 합의 내용에는 후반기 집행부 구성을 전반기에 집행부로 경험하지 못한 의원들로 대체하는 조건으로 했다는 것이다.

 


이렇게 서로 의원들 간 합의해 놓고 인제 와서 자리에 연연해 노욕을 부리며 위원장 자리까지도 후반기에도 또 하려는 짓이 벌어지고 있다.

 


미래통합당 시의원들은 “당초 약속한 대로 우리는 부의장 자리를 김하식 의원이 하고 김학원 의원은 후반기 의정활동을 하기로 이미 합의가 돼 있다.”고 밝혔다.

 


따라서, 미통당은 당초 합의된 사항을 이행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이 후반기 집행부 구성에 약속을 깨는 일이 벌어질 조짐을 보이는데 이는 이천시의원들과 이천시민들이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후반기 의장으로 정종철 의장이 확실시되면서 정종철 의원은 벌어지는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고, 홍헌표 의장과 기존의 위원장들이 자리를 고집하며 홍 의장과 모종의 밀약을 한다면 미통당 의원들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그냥 보고만 있지는 않겠다는 태도다.

 


홍헌표 의장과 일부 상임위원장들은 전반기 약속한 사항대로 후반기는 새로운 의원들로 자리를 교체되는 것을 기대해 본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600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천시의회, 후반기 구성 ‘내홍’ 더는 비난받을 행동 하지 마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