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3(화)
 

▶ 하남시 초일동, 초이동, 광암동, 상산곡동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 허가구역 지정기간 : 2024년 2월 13일부터 2025년 2월 12일까지

하남시, 기업이전대책용지 등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jpg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 지형도면/하남시청 제공

[하남시 천정수기자]=하남시(시장 이현재)는 올해 2월 13일부터 2025년 2월 12일까지 1년간 상산곡동, 초일동, 초이동, 광암동 일원(16.599㎢) 등이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재지정 됐다고 밝혔다.

 

부동산거래신고법 시행령 제7조제1항제3호(공공주택지구 관련)에 의한 이번 재지정에 따라 해당 지역에서 토지를 거래하는 경우, 도시지역 내 주거지역 60㎡ 초과, 녹지지역 200㎡를 초과하는 토지는 토지거래계약허가를 받아야 한다.

 

또한, 토지거래허가구역에서 사전에 허가를 받지 않고 계약을 하거나 부정한 방법으로 허가를 받으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계약 체결 당시 개별공시지가에 따른 해당 토지가격의 100분의 30에 해당하는 금액 이하의 벌금을 부과받게 된다.

 

아울러, 토지거래를 허가받으면 일정 기간 허가받은 목적대로 이용해야 하며, 위반 시 취득가액의 10% 범위의 이행강제금이 매년 부과된다.

  

시 관계자는 “해당 지역 일원의 지가 급등 및 투기 우려를 방지하고 부동산시장 안정화를 위해 토지거래계약허가 업무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213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하남시, 기업이전대책용지 등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