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8(목)
 
산란계농장 AI 의심축 발생 긴급 살처분 및 방역(농장소독).jpg
사진/안성시청 제공

[안성시 고영일기자]=안성시(시장 김보라)는 지난 8일 일죽면 산란계 사육농가에서 H5형 항원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현재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여부를 검사 중이다.

 

2023년 12월 3일 전남 고흥 오리농가에서 고병원성 AI가 최초 발생된 이후, 지난 1월 5일 충남 천안 산란계농가를 마지막으로 전국에서 총 27건의 고병원성AI가 발생하였으며, 이후 3일만에 안성시에서는 처음으로 고병원성 AI 의심축이 발생한 것이다.

 

이에 따라 안성시에서는 즉시 초동대응팀을 투입해 농장 출입을 통제하고, 농장에서 사육중인 전수(약 26만수)에 대해 긴급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한다. 아울러 선제적으로 농장 입구에 방역초소를 설치해 긴급 통제하고, 방역차량을 동원해 집중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반경 500m 이내에는 다른 가금농장이 없어 추가적인 살처분은 이루어지지 않으며, 안성시에서는 감염축 색출을 위해 전체 사육 중인 가금농장 57개소, 3,998천수에 대해 전담공무원을 동원하여 긴급 예찰을 실시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최근 전국적으로 가금농장에서 27건, 야생조류에서 12건의 고병원성 AI가 발생하는 등 위험성이 큰 시기로, 가능한 인력과 자원을 총 동원하여 질병이 추가 확산되지 않도록 차단방역에 철저를 기하겠다”며 “사육 중인 가금에서 의심증상을 발견하면 즉시 방역 당국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193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성 산란계농장 고병원성AI 의심축 발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