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0(토)
 
04 양평군 가축시장 재개장.jpg
사진/양평군청 제공

[양평군 천정수기자]=양평군(군수 전진선)은 럼피스킨 확산을 막기 위해 운영이 중단됐던 양평축산농협 가축시장을 13일부터 재개했다고 밝혔다.

 

가축시장은 농장 기본 방역수칙과 현장 방역수칙을 준수해 운영됐으며 출입 시 소독을 필수로 실시했다. 또한 입구에 수의사를 배치해 임상검사를 진행하고 가축시장 운영 종료 후 내부 전체를 세척·소독했다.

 

군은 지난 10월 20일 충남 서산시 축산농가에서 처음으로 럼피스킨이 발생하면서 10월 25일 양평축협가축시장을 폐쇄했다. 이후 신속하게 럼피스킨 백신을 배부해 11월 3일 조기 접종을 마쳤으며 항체 생성 기간을 고려해 폐쇄 9주만에 가축시장을 재개장했다.

 

이날 재개된 양평축산농협 가축시장에 출하한 한우는 총 270두이며, 암송아지 46두 중 최고가는 3,519천원, 수송아지 196두 중 최고가는 5,240천원, 번식우 28두 평균가는 3,509천원에 거래됐다.

 

전진선 군수는 축산 농가들을 격려하며 “양평군은 앞으로도 질병없는 청정 양평을 유지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신속한 백신 접종으로 럼피스킨을 잘 이겨내고 가축시장을 재개장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539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평군, 럼피스킨으로 폐쇄됐던 가축시장 재개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