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8월 3일 청미천을 방문한 한화진 환경부장관에게 국가하천 퇴적토문제를 설명하고 있다 (1).jpg
지난 8월3일 청미천을 방문한 한화진 환경부장관에게 국가하천 퇴적토문제를 설명하는 사진/이천시청 제공

[이천시 이대권기자]=경기도 이천시(시장 김경희)는 지난 8월 3일 청미천(장호원읍 소재) 일원에서 이천시장을 포함한 송석준 국회의원과 한화진 환경부장관 등이 참석하여 실시한『여름철 풍수해 대비 청미천 현장점검』당시 국가하천에 쌓인 다량의 퇴적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비지원을 건의한 바 있으며, 이번에 준설예산 13억 원을 긴급 확보했다고 밝혔다.

 

국가하천 청미천, 복하천에는 지난 수 십년 동안 퇴적토가 쌓여 주변지역의 침수를 발생시키고, 유수흐름에 지장을 초래하는 등의 문제로 그간 지역주민의 민원이 반복 제기돼 왔다.

 

시는 예산상의 한계와 행정절차상의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매년 소규모 준설을 꾸준히 시행해 왔으나, 많은 양을 처리하기 어려워지자 국비지원을 적극 요청하여 이번 준설예산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이번 예산은 국가하천인 청미천과 복하천에 연결되는 지방하천 합류부와 하류구간 등 퇴적이 심한 장소를 대상으로 준설하는데 사용되며, 내년 영농기 이전까지 준설 및 토사 반출을 완료 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0880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천시, 국가하천(청미천, 복하천) 퇴적토 준설예산 13억 원 확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