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8(화)
 
[이대권기자]=광복회는 5일 박민식 보훈부 장관이 국회 정무위원회 답변과정에서 “이종찬 광복회장이 세 번 네 번 백선엽 장군이 친일이 아니라고 했다”고 한 것은 사실이 아님을 밝힙니다.

백선엽 장군과 관련된 광복회와 이종찬 회장은 일관된 입장이며, “공은 공이고, 친일은 친일대로 평가하는 것이 맞다”는 것입니다. 

광복회와 이종찬 회장은 “백선엽 장군이 일제치하의 만주군 간도특설대에서 근무한 적이 있는 것도 사실이며, 해방이 되면서 군사영어학교에 들어온 이후 한국전쟁과 국군의 발전에 공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면서  “나머지는 국민 각자의 판단에 맡기는 게 옳다”는 입장입니다. 

특히 보훈부 장관이 “(이종찬 회장이 말씀하시길) 광복회 선배들이 조사한 바에 의하면 거기서도 백선엽은 친일반민족 행위자가 아니더라고 했다”고 한 발언과 관련, 이종찬 회장은 “이전 광복회에서 나온 ‘친일반민족행위자명단’ 책자를 보고 이야기한 것 같다”면서 “이 책은 조사를 한 책이기 보다는 광복회에서 해방 후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반민특위)의 자료를 근거로 친일반민족행위자 리스트를 만든 책인데, 이 책의 명단에 백선엽이 빠진 것을 보고 이야기하는 것 같다”는 입장입니다. 

2023년, 대한민국 105년 9월 5일,  광복회장 이종찬


태그

전체댓글 0

  • 9837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백선엽 친일행위자 아니라고 한 적 없어” 이종찬 광복회장, 박민식 장관 발언 “사실 아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