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7(월)
 
교육당국이 당장 해야 할 일은 교사의 교육업무 환경 개선

 

[배석환 기자]=박용진 의원은 오늘 "유명을 달리하신 서이초등학교 선생님의 명복을 빕니다. 

또한 학생의 폭행으로 상처입은 선생님께도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면서 SNS에서 다음과 같은 말을 전했습니다.

 

연이어 일어난 학교에서의 안타까운 소식들에 마음이 무겁습니다. 그러나 일선 현장에서의 문제를 개선하겠다는 교육당국의 방침에 더욱 참담한 심정입니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교사 간담회에서 "학생의 인권이 지나치게 강조되고 우선시되면서 교사들의 교권은 땅에 떨어지고 교실현장은 붕괴되고 있다"고 지적했다고 합니다. 이것이 정말 대한민국 교육당국을 이끄는 수장의 발언인지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학생인권과 교권은 흑백논리로 대립되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 사회가 함께 증진시켜가기 위해 반드시 보장해야 하는 권리입니다. 이 당연한 사실을 다시금 논쟁해야 할만큼 우리 사회가 퇴보한 것입니까? 시계를 거꾸로 되돌리는 것은 어떤 상황에서라도 해법이 될 수 없습니다.

 

교육당국이 지금 당장 해야 할 일은 ‘체벌 부활’이 아니라 일선 현장 교사들이 학생 교육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과도한 잡무를 줄이고 악성민원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는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는 것입니다.

   

지금도 교육 현장에서 사명감을 가지고 최선을 다하는 선생님들이 보람과 자부심으로 학생들과 함께 할 수 있도록 저도, 민주당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145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학생인권을 후퇴시키면 교권이 보장됩니까? - 박용진 의원 SNS에서 밝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