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7(화)
 

[광주 오상택 기자]=광주광역시는 환경부가 주관한 ‘2019년 전국 친환경생활지원센터 정기평가에서 광주친환경생활지원센터가 최상위 등급인 S등급을 획득했다고 7일 밝혔다.

 

광주친환경생활지원센터는 2018년 양동 지하철역사에 120규모로 설치된 환경부 지정기관으로, 광주시와 환경부의 지원을 받아 친환경 소비자 양성, 친환경 소비문화 형성, 녹색제품 생산 및 유통지원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평가에서는 사업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적극적인 목표설정과 활발한 활동을 통한 조직운영, 사업실적, 사업추진 노력 등 3개분야 13개 지표에서 우수한 성과를 거뒀다.

 

분야별로는 녹색소비문화 확산을 위해 교육콘텐츠와 교재를 만들어 적극적으로 녹색 소비문화 확산에 노력한 점, 지역 내 녹색제품 생산 확대를 위해 지역 기업을 대상으로 수차례 환경표지인증설명회를 열고 영세 기업이 환경표지인증을 받을 수 있도록 컨설팅과 수수료를 지원한 점, 녹색제품 유통 활성화를 위해 광주시, 자치구 등 자치단체와 긴밀히 협업한 점 등이 높이 평가됐다.

 

송용수 시 환경정책과장은 광주녹색구매지원센터는 2018년 설치된 신생기관임에도 2년 만에 전국센터 평가에서 최상위 등급인 S등급을 받았다지속적인 사업 추진상황 점검과 지원을 통해 광주녹색구매지원센터가 친환경 소비문화 확산을 위한 거점기관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친환경생활지원센터, 전국 최상위 평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