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7(수)
 

03 양평군 공동주택 휴게시설 개선 전후.jpg

[양평군 정남수기자]=양평군(군수 전진선)이 공동주택 단지 내 노동 취약계층인 경비·청소 노동자들의 인권을 보호하고 쾌적한 업무환경을 보장하기 위한 ‘경비·청소 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해당 사업은 각 단지별로 경비노동자 휴게실 500만 원, 청소노동자 휴게실 500만 원 등 최대 1천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하는 것으로, 세부지원 항목은 시설개선 분야에 ▲휴게실 구조물 ▲샤워시설등 설치 ▲환기 및 환풍시설 설치 ▲도배 및 장판 재시공 등이며, 비품구입·교체 분야에 에어콘, 정수기, 냉장고, 공기청정기 및 소파 등의 구입 및 교체 비용이다.

 

금년도는 5월경 관내 아파트 총 34개 단지 중 사업희망 단지를 모집해 8월에 총 3개 단지에 지원사업 보조금 교부해 12월 준공을 목표로 시설개선 사업 추진 중이다.

 

이 외에도 주택건설사업(아파트 등) 신규 접수 시 경비·청소노동자들을 위한 별도의 휴게공간을 건축 평면 계획에 반영하게 유도해 설계단계에서부터 경비·청소 노동자의 근로환경이 개선될 수 있도록 선제적 주택행정을 펼치고 있다.

 

전진선 군수는 “관내 공동주택 단지 내 열악한 환경에서도 묵묵히 근무하고 계시는 경비·청소 노동자분들께 보다 쾌적한 업무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휴게시설 개선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입주민과 경비·청소 노동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공동주택 근로문화가 조기에 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701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평군, 공동주택 단지내 노동 취약계층 업무환경 업그레이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